리뷰2009.11.27 10:18
이제 2009년도 한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이때쯤 되면 연말 모임들이 한창 생길때죠 ^^

직장모임, 친구모임, 동호회모임, 등등 매주 연말 모임으로 바쁠때입니다 ^^

이렇게 올해를 잘 보낸 기념과, 내년을 위한 준비과정을 하기위한 시간인 만큼
특별한 시간을 그냥 보낼 수 없겠죠^^

상황에 맞게 자신만의 스타일로 코디를 한다면 완벽한 2009년을 마무리 할 수 있겠죠?!


친구들과의 모임에서는 캐쥬얼 스타일

친구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굳이 슈트를 차려입고 나갈 이유는 없겠죠 ^^
편한 차림이라도 포인트를 준다면 추위와 스타일을 둘다 커버할수 있겠죠~
이런게 1석2조~?




엘르엣진 라운지에 올라온 스타일입니다.
청순함은 이젠 여자들만의 단어가 아닌 남자들에게도 해당 된다!!!^^

"be pure and innocent"

캐쥬얼 스타일로 깔끔하면서도 순수한 느낌으로 친구들을 만나면?
친구들 사이에 스타일남으로 주목 받겠죠 ^^


동호회 모임에서는 포인트를 주자

동호회나 일반 사회에서 만나는 모임에 캐쥬얼과 슈트 사이를 고민하곤 하죠.
캐쥬얼을 입자니 너무 대충 나온듯하고, 슈트를 입자니 너무 차려입은 듯한 느낌.
이럴땐 쌔미정장에 포인트를 주는건 어떨까요?



















스타일에 포인트는 4곳!!!
벨트, 구두, 시계, 지갑...

엘르엣진 라운지를 잘 읽어보시면 여자에게 잘 보이기 위한 포인트네요 ^^
센스있는 남자가 되기 위한 완소아이템 +ㅁ +

또 모르죠~ 애인이 없다면 2009년 마지막 모임에서 좋은 인연으로 탄생할지도?
애인이 있다면 센스있는 남자친구가 되겠죠!!!


직장 모임에서는 깔끔하게

직장에서 열리는 송년회 등 각종 모임에서는 슈트를 입는게 어떻게 되면 당연한 스타일이 됬죠!!!


















슈트를 입을때도 다른사람과 같은 스타일로 입는다면...
"아... 그냥 깔끔하네?"
라는 소리만 듣겠죠~!!!

이런날일때 굳이 항상 입는 블랙 슈트보다는 다른 컬러의 슈트도 입어볼 수 있겠죠 ^^
솔직히, 블랙이 아닌 다른 컬러는 이럴때 아님 언제 입어봐요.ㅎㅎ
이렇게 다른 색상을 입을때도 중요한건 포인트!!!
타이나 셔츠의 선택에 따라 유니폼이 되느냐 센스있는 사람이 되느냐 결정되죠~

엘르엣진 라운지에서도 이런 문제에 대한 설명을 해줘서 힌트를 얻을 수 있으니
유니폼 입은 남자가 되시지 말길 ^^

이렇게 엘르엣진의 코디법을 이용해
연말 모임에 주목 받을 수 있는 남자가 되보는건 어떨까요?




신고
Posted by 별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엘르엣진 저도 들어가봤습니다.~
    의도도 좋고 서비스도 좋은데 저사양에서는 버벅거린다는 단점이 ㅠㅜ;

    2009.11.27 1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방문 감사합니다~
      아무래도 엘르엣진의 기능때문에 저사양에서는 버벅거릴수도;;; 이런 단점들이 발견되면 더 좋게 발전이 되겠죠^^

      2009.11.28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 너무 고맙게 잘 보았습니다.

      그리고...

      한국인은 꼭 알아야 하기에 실례하니

      너그럽게 봐주십시오.



      여러분, 친일인명사전이 나왔죠.

      명백한 증거가 있는데도 친일파는

      지금도 아니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우리가 배운 국사,

      가짜라는 사실 아십니까,
      일제조선총독부가 만들것을

      해방후 친일파 사학자들이 이어받은것,

      mookto 검색 해 보세요.



      노통을 죽인것도 결국 친일파입니다.

      이 명박의 친일 뉴라이트는

      김구선생을 테러리스트,

      일제시대는 한국근대화의 원천이라고 찬양합니다.



      그렇기에 중국서안에 대규모 고구려태왕릉/ 단군릉을
      놔두고도 국사책에는 없는거지요.(위 까페)

      그리고 아직도 거/북/선 실제모습 못 보신분 계십니까,
      역사사진방에 있어요.

      조선말기에 선교사가 전라도지방에서
      우연히 찍은 유일한 실제사진입니다.

      2009.12.03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2. ㅇㅇ? 연말 연시라길래 당연히 예쁜 드레스를 생각하며 들어왔더니
    의외의 포스팅이군요 ^^

    2009.12.01 1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익후 ㅠㅠ
      제가 여자옷을 볼줄 몰라서;;;
      민망한 포스팅이 될듯한 느낌에...
      남자옷을 대상으로 해보았답니다 ^^;;;

      2009.12.01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3. dksmf

    저런 아이템들은 한가지만 갖고 있기도 서민들한텐 힘듬니다... 이백만원이 넘는 악어가죽지갑과 까르티에 시계라....

    2009.12.03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뭐 서민이기때문에...
      인터넷 쇼핑만 이용하죠...최대한 싸고 질 좋은제품으로..
      굳이 저런게 있기때문에 주목받는건 아니죠 ^^

      2009.12.03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4. 빅맨

    저는 키도 크고 몸무게가 장난 아니게 나가서 ..

    말그대로 빅입니다 빅 ㅠㅠㅠ

    제가 이거 보고있자니..

    저기 있는 옷들은 그림의 떡입니다 ㅠㅠㅠㅠㅠㅠㅠ

    정장같은 스타일 좋아하는데 ㅠㅠㅠ

    2009.12.03 1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허걱..ㅠ_ㅠ
      그래도 키 크신게 부럽네요...
      요즘 하도 루저파문이 일어나는 시기에...

      2009.12.03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5. 한숨만...

    보고 한참을 뿜었습니다... 지금 옷을 입으라는 겁니까, 돈을 입으라는겁니까?

    자고로 옷은 돈으로 입느게 아니라 스타일로 입는 겁니다.

    추천해 주신대로 아무런 포인트도 없이 악세서리만 비싼거 주렁주렁 걸치고 나오면

    명품 벨트인지, 유니클로에서 나온 벨트인지

    명품 시계인지, 중국산 짝퉁인지 알게 뭘까요...

    옷의 기본을 가르치는게 아니라 졸부의 생활 습관을 가르치는 패션 잡지군요 ㅋㅋㅋ

    특히 수트부분... '이제 블랙수트가 지겹다면...' 이란 부분 정말 압권입니다.

    마치 수트의 기본은 블랙이다. 라는 것을 우회적으로 암시하는 글인데...

    블랙수트는 조사용으로 입는 옷인지 알고는 하는 말인지요.

    또 정작 수트의 기본인 네이비 수트가 트렌디아이템이라는 말은 평생에 처음 들어보는 말입니다.

    게다가 수트를 추천하면서 이 겨울에 면 폴리 혼방을 추천하다니 ... 과연 제정신입니까 ;; 그리고 수트 색깔이 단정함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수트의 스타일이나 색배치가 단정함을 결정짓는 요소이겠지요.

    칼럼가 양반... 글 싸지를 생각만 하지 말고 공부 좀 합시다.

    2009.12.03 1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와우~ 방문 감사드립니다^^
      옷에 대해 자세히 잘 아시는 분이시군요;;;
      엘르엣진 리뷰를 하느라 엘르엣진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가져와 포스팅을 한것인데...
      저 안에도 많은 뜻이 있었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09.12.03 20:10 신고 [ ADDR : EDIT/ DEL ]
  6. 이건 뭐...

    여자들의 개인적으로 원하는 패션질의 강요가 아주 심하군요...

    그렇게 입으면 결혼 해 주나요?

    대개 스타일 뽐내는 남자는 노는남자로 찍히는데

    그 노는남자는 능력이 좀 딸리다는 인식도 있고 대개는 그렇잖아요?

    노는 사람으로 찍히면 여자들이 원하는 패션 맞춰주다가 버려지는거 아닌가요?

    무슨 요한슨인가 하는 척도도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 아닌가요?
    (뭐 남자기때문에 울지 않는다는 그것도 좀 그렇긴 하지만요)

    게다가 이곳저곳 맞춤법이 엄청 많이 틀리셨는데
    스타일 따지기 전에 규칙부터 알고 오셔야 하는거 아닌가요?
    부가적으로 스타일 따질 여유를 원하시면요
    뭔가를 해도 해야 할 것을 하고 나서 얻는 여유로 남는 여가를 즐기는거잖아요.
    그러면 먼저 자유를 받을 만한 사람이 되는가를 따져봐야죠
    그러니까 당연히 해야 할 것 부터 하고 그런거 주장하시는게 옳지 않아요?

    지금 누구는 여유만만이라 이런 경제에 자기 눈 즐겁자고 패션으로 남자들을 압박하고
    누구는 뼈빠지게 고생하면서 여자한테 까여야 되는건지...?

    2009.12.03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방문 감사드립니다 ^^
      일단...여자들의 개인적으로 원하는 패션질.. 아무래도 에디터분들이 여자분들이였기 때문에 그럴 수 있겠네요 ^^
      저도 여자가 아닌지라, 여자분들이 어떻게 생각할지는 저도 잘;;;;
      맞춤법은 조심한다고는 하지만... 쉽지 않네요 ^^
      지적 감사드립니다!!!

      2009.12.03 21:08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